스마트타운 조성 지자체 선정…지역문제 해결에 24억원 지원

0
20

행정안전부는 6일 ‘2021년 스마트타운 조성사업’ 공모를 추진한 결과 광주 북구, 제주 서귀포시, 경기 의정부시, 경북 성주군, 경남 김해시 등 5개 지자체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마트타운 조성사업’은 도시 또는 농·어촌 지역에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서비스를 구축해 고령화 등 지역문제를 해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9년에 청도, 완도 등 2개, 2020년에 인제, 서천, 하동, 고흥 등 4개의 지방자치단체를 지원했다.

올해는 지난 3월 공모한 결과 총 30개 지자체에서 지원했으며, 이중 민간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서면심사 및 발표심사를 거쳐 5개 지방자치단체를 최종 선정했다.

이에 따라 행안부는 선정된 지자체에 24억 원 규모의 국비를 지원하는데 예산은 지방비 24억 원을 포함해 총 48억 원 규모로, 지자체는 올해 하반기부터 사업을 착수할 예정이다.

특히 올해 사업은 고령자, 만성질환자 등 지역주민을 위한 생활서비스와 일자리 창출 기반조성 지원서비스 중심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먼저 광주광역시 북구는 ‘시티맵-AI를 활용한 디지털 복지행정 통합돌봄 특화마을’을 조성하는데, 노인·중장년·청년 대상의 ‘응급안전 돌봄’ 등 맞춤형 서비스를 도입하고 디지털 복지행정 플랫폼을 구축해 데이터수집 및 분석기반을 마련한다.

제주도 서귀포시의 ‘대정읍 디지털노마드 스페이스’ 사업은 도시 청년들이 농촌지역에 정착하고 지역이 주체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으로, 지역 청년 일자리 생태계를 구현할 예정이다.

또한 경기도 의정부시는 ‘스마트 베이스캠프 흥선’ 사업을 추진하면서 지역 내 방치된 지하공간에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해 버섯 등 특화작물 원격재배 환경 조성하고 실내공기질 데이터기반 무인 방역시스템 구축 등을 조성한다.

경상북도는 성주군 ‘ICT 지능형 온(溫)택트 세대융합’ 사업은 치매심리검사 및 예방프로그램 등 노인심신 건강 모니터링 장비를 마을회관에 보급하고 청년 창업가-어르신 멘토링 연계사업을 추진한다.

아울러 경상남도 김해시는 ‘스마트케어로 상생하는 스마트타운 대(박)동(네)’ 사업을 통해 생체정보 모니터링으로 어르신 건강관리와 생육환경 조기감지 스마트 재배환경 구축 등 주민생활과 밀접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한편 행안부는 한국지역정보개발원과 지역밀착형 컨설팅을 지원해 지방자치단체가 추진하는 스마트타운 서비스 모델이 우수사례로 자리매김하고, 다른 지방자치단체로의 확대를 유도할 계획이다.

이에 정선용 행안부 디지털정부국장은 “지역 여건과 수요를 반영한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스마트서비스가 지역현안을 해결하는 솔루션이 되고, 지역 디지털 격차 해소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자료제공 : 행정안전부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