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연말까지 ‘청년 창업 활성화 방안’ 후속과제 차질없이 추진

0
28

중소벤처기업부는 지난 5월 발표한 ‘청년 창업 활성화 방안’의 후속 조치로 추진 중인 30개 과제를 점검하고 올 연말까지 차질없이 이행하기로 했다.

중기부는 28일 올해 첫 번째 ‘창업지원정책협의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중기부가 세종으로 이전한 이후 처음으로 개최하는 협의회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영상회의로 열렸다.

이날 회의에서는 ‘청년 창업 활성화 방안’의 후속 조치로 과제별 추진실적을 점검하고 결과를 공유했다. 총 30개 과제 중 22개 과제를 완료했으며 8개 과제(창업중심대학 지정, SOS 개발자 등)도 올 하반기 중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법·제도 개선과 사업계획 수립 등을 진행한다.

중기부는 ‘청년 창업 활성화 방안’이 차질없이 이행될 수 있도록 올해 말까지 과제별 추진현황을 매월 점검·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회의에서는 ‘중소기업 창업지원 3개년 계획(2021년~2023년)’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3개년 계획은 신산업 분야 창업 활성화, 범정부 창업정책 효율화, 민간 협업 스타트업 육성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다. 다음달 초 개최 예정인 ‘중소기업 정책심의회’의 의결을 거쳐 확정된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강성천 중기부 차관은 “디지털 비대면 등 신산업을 중심으로 혁신 스타트업 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는 이때,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을 위해 정부 창업지원정책의 역할이 대단히 중요한 상황”이라며 “신산업 분야 스타트업 육성과 혁신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지속 노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료제공 : 대한민국 정책브리핑(www.korea.kr)

회신을 남겨주세요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