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광주 등 일자리 연계형 주택 13곳 선정..청년 창업가 등 1918호 공급

룩스타임즈 승인 2020.07.22 09:52 의견 0
(자료=국토교통부)

서울·부산·광주 등에서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13곳이 선정됐다. 청년 창업가·지역전략 종사자 등에게 1918호를 공급한다. 

국토교통부는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지자체 공모를 통해 전국 13곳 1918호를 최종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창업지원주택으로 중랑신내(114호), 광명소하(140호), 광양성황도이(150호) 등 총 5곳 679호가 선정됐다.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은 부산사상(200호), 광주남구(40호), 충북음성(300호), 전북김제(100호) 등 총 7곳 1139호가 지원된다. 중기근로자 전용주택은 대전대덕2(100호) 1곳이 포함됐다.

이 중 창업지원주택은 주거와 창업공간 확보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 창업가 등에게 주거공간과 업무공간 등을 함께 제공하는 지원주택이다. 이번 선정된 중랑신내(114호)는 지식산업센터와 연접하고 인근에 패션고도화단지, 컴팩트시티 등이 들어설 예정으로 창업인프라가 우수한 곳이다.

광양상황도이(150호)는 광양국가산단 및 다수의 벤처기업 등이 주변에 있다. 예비창업자를 위한 창업패키지 지원사업 등 창업여건이 뛰어나다.

신촌역(경의중앙선)에서 50m 거리에 위치한 신촌주민센터(125호)와 세마역(1호선)과 3분 거리의 오산세교(150호)는 편리한 교통여건으로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전략산업 지원주택은 지역별로 특화된 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해당산업 종사자의 주거안정을 위해 공급하는 지원주택이다. 선정된 도봉창동(99호)은 서울아레나(공연장) 등 음악 산업과 연계할 예정이다. 광주사직(40호)은 영상·음악 등과 연계해 주거와 함께 스튜디오 등 업무공간이 제공된다.

부산사상(200호), 인천동구(200호), 대전산단1(200호)은 노후된 공업·산단 지역의 재생사업의 일환이다.

중소기업 근로자 등의 주거안정을 위한 중기근로자 전용주택으로 선정된 대전산단2(100호)는 산단내 근로자들의 주거비 부담을 완화해 안정적인 일자리 정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자자체에서 창업센터, 산단·공업지역 활성화, 지역전략산업 육성을 위해 일자리 지원주택을 함께 추진할 경우, 우수인재에게 주거기반을 마련해주고 해당 산업의 조기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국토부는 지자체 및 공공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2020년 2차 일자리 연계형 지원주택 공모’(2020년 7월∼10월말)도 실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룩스타임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